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 통해 개편 모색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가기록원은 2007년 대통령기록관리법을 제정해 대통령 기록을 국가와 국민의 소중한 자산으로 남길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했다.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해 왔다. 또한 그 일환으로 세종의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의 통합-개별 체제로의 전환을 추진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고, 국가기록원은 그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