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28건)
알랑가몰라-친환경 인증이 제일 쉬워요
친환경 인증이 제일 쉽다? 톨루엔 과다 사용에 직원 안전도 무시한 ‘친환경벽지’ 타이틀 유명 브랜드 업체. 물으니, 역시 책임은 하청업체 탓.
편집부  |  2019-08-20 17:01
라인
알랑가몰라-기본 책무도 없는 제철소
“고로 배출 오염물질 양은 매우 적다, 저감방법 없어 미국도 규제 없다” 등등 사업자 기본 책무도 망각한 채 우기는 한심한 제철소들.
편집부  |  2019-08-20 15:08
라인
알랑가몰라
기후변화 주범은 부자 나라들인데, 정작 피해는 가난한 나라들에게… 원인자부담 원칙 적용이 절실합니다.
편집부1 기자  |  2019-08-14 18:07
라인
알랑가몰라
당신이 코끼리 타고 폼 잡으며 관광을 즐길 때, 당신을 태운 코끼리는 때리지만 말아달라며 울고 있겠지…
편집부1 기자  |  2019-08-14 18:07
라인
알랑가몰라-새만금 사업 30년 남은 건...
수질개선 목표 새만금 간척사업 30년. 남은 건 최악 6급수 수질에 지역어민 손실액 연 1조. 누굴, 무얼 위한 사업인지.
편집부  |  2019-08-13 14:48
라인
알랑가몰라-약은 약사에게
해외직구로 전문의약품 처방전 없이 구매했다가 오남용 부작용 속출. 골로 가기 싫다면 약은 약사에게.
편집부  |  2019-08-13 14:48
라인
알랑가몰라
수입 석탄재 환경안전 관리 강화 조치에, 日 '보복 조치' 주장. 국민 안전 정책도 허락 맡아야 하나?
편집부1 기자  |  2019-08-11 13:55
라인
알랑가몰라
수면내시경 환자 성폭행 한 의사도 간판 바꿔서 병원 운영. 국민 편의 대신 의사 성욕 채우려 법 바꿨나.
편집부1 기자  |  2019-08-11 13:55
라인
알랑가몰라
방사능 우려에 모두 꺼려도 일본 정부 보조금 덕분에 석탄재 수입 99.9%가 일본산. 국민건강을 돈 몇푼에 팔아먹나.
편집부1 기자  |  2019-08-08 16:09
라인
알랑가몰라
플라스틱 문제 되니 "재활용해라" 소비자에게 책임 전가. 정작 플라스틱으로 돈 버는 석유업계는 뒷짐만.
편집부1 기자  |  2019-08-08 16:09
라인
알랑가몰라
하천의 성급한 지방 이양으로, 물관리 예산 1조원 보냈더니 지자체 보도블럭만 바뀌지 않을까 걱정.
편집부1 기자  |  2019-07-31 17:07
라인
알랑가몰라
낙동강 수질오염 사고도 모자라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까지… 토양·수질·대기 오염 그랜드슬럼 달성.
편집부1 기자  |  2019-07-31 17:07
라인
알랑가몰라-1차원적인 바람
미세먼지 중국 탓만 하기엔···. 3차원 플랫폼 측정 시스템 구축도 중요하지만 1차원적으로 맑은 공기 마시고 싶다는 거 잊지 말길.
편집부  |  2019-07-30 16:37
라인
알랑가몰라-양심도 없는 대기업의 민낯
가습기살균제 가해 업체 직원이 피해자 모임에 피해 가족으로 위장 정보 수집. 기업적 양심도 없는 기막힌 대기업의 민낯.
편집부  |  2019-07-30 16:37
라인
알랑가몰라
친환경 인증 받았다는데, 제품 생산하는 노동자 안전 따위는 무시. ‘친(親)환경=반(反)노동’ 인증인가?
편집부1 기자  |  2019-07-26 18:11
라인
알랑가몰라
동물판매업체 50개 중 49개 업체가 소비자 정보제공 의무 위반. 아직도 떠돌이 개장수 수준을 못 벗어났나.
편집부1 기자  |  2019-07-26 18:11
라인
알랑가몰라
층간소음으로 윗집, 아랫집 멱살잡이 하는 사이, 정작 부실시공 한 건설사는 팔짱 끼고 웃고 있네.
편집부1 기자  |  2019-07-25 16:17
라인
알랑가몰라-라돈 피해 속출
라돈 피해 속출하는데, 건설사는 정부 탓을 하고, 정부는 국민의 몰이해 탓. 그럼 국민은 누구 탓을 해야 하나.
편집부  |  2019-07-25 16:17
라인
알랑가몰라-환경교육은 선택 아닌 의무
5576개 학교 중 496곳만 환경과목 선택. 1주 1시간 교육도 못 받는 현실. 기후위기 시대 환경교육은 선택 아닌 필수이자 의무.
편집부  |  2019-07-23 16:18
라인
알랑가몰라-최악의 제련소
최근 3년간 40여건 불법행위. 중금속폐수 무단방류에 무허가 관정개발 등 대기오염측정 조작 혐의로 결국 책임자 구속까지. 최악의 영풍.
편집부  |  2019-07-23 16:1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