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직장보육시설 설치 기준 조정한다상시근로자 500인, 상시 여성근로자 300인 → 상시 300인으로 통합
직장어린이집은 국‧공립, 민간어린이집 등 다른 유형과 비교했을 때 학부모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환경일보] 상시근로자 500인 이상 또는 상시 여성근로자 300명 이상인 사업장에 대한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를 변경해 상시 300인으로 통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영유아보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장 의원이 발의한 이번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현행법의 직장어린이집 설치 기준을 변경하려는 것이다. 현행법에서 근로자 기준을 성별에 따라 나눈 것은 출산과 양육의 의무가 여성에 있다는 편견을 강화할 수 있고, 아버지인 남성 근로자의 직장어린이집 이용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한 보육 대상과 수요 간의 차이도 존재하는 상황이다. 지난 5월30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직장어린이집 설치의무 미이행 사업장 명단’에 오른 사업체 중 대다수가 ‘보육 수요 부족’을 미이행 소명 사유로 밝히고 있으나 이들 업체 대부분은 보육 대상 영유아 수가 100명을 넘는 등 실제 수요와는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정안에는 직장어린이집 설치 기준을 현행 시행령에서 법령으로 상향 조정하는 한편, 근로자 기준을 ‘상시 근로자 300인 이상’으로 통합해 대상을 확대하는 동시에 보육 대상 근로자 자녀 숫자를 새로이 추가해 보육 시설 설치 의무 대상의 범위를 넓히는 내용이 포함됐다.

장 의원은 “2018 보육실태조사에 따르면 직장어린이집은 국‧공립, 민간어린이집 등 다른 유형과 비교했을 때 학부모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동이 편리하고 자녀를 가까이서 볼 수 있어 근로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이러한 직장 보육시설의 혜택을 보다 많은 근로자들이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