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이른 추석 맞 좋은 과일 품종 고르는 법농진청 “사과 꼭지·배 품종·포도 껍질 보면 맛이 보인다”
사과 ‘아리수’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평년보다 열흘가량 앞당겨진 올해 추석에도 맛 좋은 우리 품종 과일을 즐길 수 있다며 과일 고르는 요령과 다양한 품종을 소개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올해 강수일수는 평년 수준이었으나 이상기상의 영향이 적고 총 일조 시간(볕을 받는 시간)은 늘어 과일의 품질도 좋을 전망이다.

대표적인 추석 과일인 사과는 들었을 때 단단하고 묵직하며 꼭지 부위까지 고르게 색이 든 열매가 좋다.

꼭지가 잘 붙어 있고 푸른빛을 띠면 싱싱한 사과다. 꼭지가 시들고 잘 부서진다면 수확한 지 오래된 것이다.

이맘때는 우리 품종 ‘아리수’와 ‘홍로’를 구입할 수 있다. ‘아리수’ 품종은 당도와 산도 비율(당도 15.9°Bx, 적정산도 0.43%)이 적당하고 식감이 좋다. ‘홍로’ 품종은 당도가 높고(14.5°Bx) 신맛이 적으며(0.25~0.31%) 과육이 단단하다. 크기는 홍로(300g)가 아리수(285g)보다 크다.

일반적으로 배는 전체적인 느낌이 맑고 투명하며 꼭지 반대편에 미세하고 검은 균열이 없는 것이 좋다.

다만, 구매 전에 품종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황금배’ 품종은 봉지를 씌우지 않는 재배 방식으로 껍질에 얼룩덜룩한 모양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맛은 더 좋다.

이른 추석에 구입할 수 있는 우리 품종 배로는 ‘원황(560g)’, ‘황금배(450g)’, ‘화산(540g)’ 등이 있다. 도입 품종으로는 ‘신고(550g)’ 등이 있다.

‘원황’ 품종은 노란 빛이 도는 밝은 황갈색을 띤다. 당도는 13브릭스(oBx) 내외로 높고, 과즙이 풍부하며 씹는 맛이 좋다. ‘황금배’는 껍질이 녹색과 황금색을 띠며 과육이 아삭하고 물이 많다. 당도는 13브릭스(oBx)로 새콤한 맛도 느낄 수 있다.

포도는 알이 굵고 색이 진하며, 송이가 적당히 큰 것을 고른다. 송이가 너무 크거나 알의 수가 지나치게 많으면 덜 익은 알이 섞여 있을 수 있다.

표면에 묻은 하얀 가루는 천연 과실 왁스로, 뽀얀 가루가 있을수록 잘 익은 것이므로 안심해도 된다.

이 시기에 구매할 수 있는 품종으로는 캠벨얼리와 거봉, 국산 품종으로는 색깔이 좋은 ‘흑보석’이 있다.

김명수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장은 “이른 추석에 출하되는 과일은 대체로 저장 기간이 길지 않으므로, 바로 소비할 정도만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명절 이후에 출하되는 다양한 제철 과일도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