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서울시, 남산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美샌프란시스코 교민 모금으로 제작해 서울시 기증… 조선신궁터 부근에 설치

[환경일보] 일제 침탈의 아픔을 간직한 서울 남산의 조선신궁터 부근(남산도서관 옆 회현동1가 100-266)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투쟁, 용기를 기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이 세워진다.

서울 남산은 오래도록 한양의 안산으로 아침산, 책상산으로 기려왔다. 일제는 이 일대에 한국통감부(조선총독부), 한국주둔군사령부 등을 설치했고, 조선시대 국사당을 헐어내고 일제 국가종교시설인 신궁을 세웠다. ‘서울 기림비’는 이 신궁터 앞쪽에 자리 잡게 됐다.

남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은 당당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며 손을 맞잡은 160㎝ 크기의 3 명의 소녀(한국‧중국‧필리핀), 이들의 모습을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평화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한 작품이다.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 정의기억연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자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수) 오후 3시 제막식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을 시민에게 첫 공개한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14.)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처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1991.8.14.)을 기려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했다.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자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수) 오후 3시 제막식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을 시민에게 첫 공개한다고 밝혔다. <시뮬레이션 자료 제공= 서울시>

교민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만들어져

해당 기림비 동상은 지난 2017년 미국 대도시 최초로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지며 전 세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린 샌프란시스코의 교민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아 제작해 서울시에 기증한 것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샌프란시스코 기림비 건립에 큰 역할을 한 미국 캘리포니아의 비영리 단체인 ‘김진덕‧정경식 재단’이 서울시에 기증을 제안해 서울시의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이후 교민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작년부터 올해 6월까지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기림비 동상 제작이 이뤄졌고, 지난 7월 부산항을 거쳐 서울로 왔다. 제작부터 선적까지 일체의 비용은 ‘김진덕‧정경식 재단’이 부담했다.

‘김진덕‧정경식 재단’은 2012년 10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설립된 비영리 단체로, '위안부정의연대(CWJC)'와 함께 샌프란시스코 기림비를 설립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현재는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촉구 청원운동을 하고 있으며, 독도 캠페인, 독도문제에 대해 백악관 청원서명운동 등을 전개한 바 있다.

작가 역시 샌프란시스코에 설치된 기림비 동상을 만든 작가와 동일하다. 미국의 조각가 스티븐 와이트(Steven Whyte)의 작품이다.

두 기림비 모두 국적과 세대를 넘어선 ‘참여와 소통’, ‘과거와 현재의 연대’를 형상화했다는 점에서 유사하지만, 서울 기림비는 3명의 소녀상 옆 한 켠을 비워 누구나 이들과 손을 맞잡아 채움으로써 완성되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또한 ‘위안부’ 피해 문제를 더 가깝게 느끼고 기억할 수 있도록 기단 없이 땅을 딛도록 제작해 시민 눈높이에 맞춘 것이 특징이다.

샌프란시스코 기림비는 160㎝ 크기의 3명의 소녀들이 손을 맞잡고 위축되지 않은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고, 이 모습을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바라보는 모습을 하고 있다. 국적과 세대를 넘어선 ‘참여와 소통’, ‘과거와 현재의 연대’가 콘셉트이다.

설치 장소도 아픈 역사를 기억할 수 있는 장소성과 동시에 시민들이 많이 찾는 일상적 공간에서 ‘위안부’ 피해 문제를 더 가까이 접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를 살려 조선신궁터 부근으로 정했다.

이곳은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잘 알려진 일명 ‘삼순이 계단’과 서울시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기림비 동상 주변으로는 안중근 의사기념관, 한양도성 현장유적박물관(공사 중) 등이 있어 초‧중‧고 역사교육 현장으로도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부지 소유자인 시교육청의 협조 아래 2차에 걸친 한양도성위원회 자문과 공공미술위원회, 도시공원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기림비 동상의 최종 설치장소를 확정했다.

이용수 할머니 등 참석 14일 제막식

제막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이용수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을 기증한 ‘김진덕‧정경식재단’의 김한일 대표‧김순란 이사장, 마이크 혼다(Mike Honda) 전 미 연방 하원의원, 미 인권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 릴리안 싱(Lillian Sing), 줄리탕(Julie Tang) 공동의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서해성 총감독과 함께 기림비 유치를 처음 기획한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손자 이종걸 국회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제막식은 서해성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의 사회로 진행된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담은 음악극 ‘갈 수 없는 고향’공연, 기림비 동상 제작‧선적 과정 영상상영, 제막식 순서로 진행된다.

서해성 총감독은 “기억과 연대하는 일을 역사의식이라고 한다. 역사란 지나간 과거와는 전혀 다른 의미다. 서울 남산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를 설치하는 건 반인륜적 고통을 역사의 중심이자 일상의 중심에 세우는 일이다. 앞으로 서울 기림비는 고통을 외면하지 않는 모든 이들과 함께 살아있는 기억의 거처로 숨쉬게 될 것이다. 함께 기억하면 그것이 역사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와 ‘정의기억연대’는 제막식과 함께 남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의 정식이름을 선정하기 위한 시민공모를 시작한다.

이는 기림비를 통해 기억의 역사를 시민과 함께 창조해낸다는 뜻을 담고 있다.

시와 정의기억연대는 앞으로 온라인방명록을 열고, 휴대전화로 기림비 동상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안내하는 큐알(QR)코드도 부착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조성한 ‘기억의 터’(남산공원 통감관저터)와 연계한 시민참여 역사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