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챗봇 새싹e, e-러닝 교육 좀 알려줘농진청, 농업전문기술교육 서비스 챗봇 ‘새싹e’ 오픈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일반 국민의 농업전문기술교육 서비스접근 편의성 향상을 위해 민원 상담 서비스 채팅 로봇 ‘새싹e’를 6월23일부터 시범운영 한다고 밝혔다.

챗봇(대화로봇) ‘새싹e’는 농업전문기술교육 서비스 주 이용자인 귀농·귀촌인, 청년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평일 근무시간 이외에도 24시간 인공지능 로봇이 자동으로 답변해 주는 교육 민원 상담시스템이다.

‘새싹e’라는 이름은 챗봇명 공모를 통해 최종 선정된 것으로, 농업전문기술교육을 학습하고자 하는 ‘새싹’들에게 다양한 ‘e-러닝’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챗봇 ‘새싹e’는 농촌인적자원개발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학습자, e-HRD 담당자 등 사용 대상에 따라 ‘학습자 챗봇’과 ‘e-HRD 담당자 챗봇’으로 구분해 제공된다.

학습자 챗봇<자료제공=농촌진흥청>

학습자 챗봇 ‘새싹e’는 일반인들이 개별 로그인 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하다.

e-러닝, 현장실습교육, 회원가입 등에 대한 궁금증을 신속하게 대응하며, 이용자가 챗봇 ‘새싹e’에서 e-러닝 과정을 신속하게 찾을 수 있다.

또한, 자주 찾고 이용하는 현장실습교육, 홈페이지 회원가입 등의 업무에 대해 맞춤형 정보들을 제공한다.

e-HRD담당자 챗봇<자료제공=농촌진흥청>

e-HRD 담당자 챗봇 ‘새싹e’는 시군농업기술센터 담당자를 대상으로 상담이 이루어진다.

관리자 로그인을 통해 학습관리시스템(LMS), 현장실습교육관리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주로 시군농업기술센터 농업인교육담당자 업무를 분석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으로 실시간 상담으로 해결 가능하다.

또한 ‘새싹e’는 일반인들에게 모바일로도 간편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이용자 공공서비스 접근성을 높였다.

농촌인적자원개발센터 최상호 센터장은 “챗봇 새싹e의 활용으로 e-러닝 이용자에게 편리함과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직원들의 업무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향후 챗봇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보완하여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