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수분크림 보습력, 제품별 차이 커10㎖ 당 가격 최저 1467원, 최대 1만800원… 7배 차이
핵심 성능인 보습력과 사용감 측면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고, 10㎖ 당 가격에서도 최대 7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일보] 수분크림은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기초 화장품의 하나로, 최근 피부건강과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분크림의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수분크림 10개 브랜드(10개 제품)를 대상으로 보습력, 사용감,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했다.

시험·평가 결과, 핵심 성능인 보습력과 사용감 측면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고, 10㎖ 당 가격에서도 최대 7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금속·보존제 등 안전성과 내용량, 법정 표시사항 등은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4시간 이후 보습력 차이 보여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의 수분 함유량을 알아보는 보습력을 시험·평가한 결과, 수분크림을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모든 제품이 ‘우수’ 이상으로 평가됐으나,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제품 간 비교적 차이가 있었다.

수분크림을 바르거나 바른 후의 느낌인 사용감(수분감, 발림성, 유분감, 끈적임, 잔여감)은 제품 간 차이가 있어 개인의 선호에 따라 다양한 선택이 가능했다.

피부에 느껴지는 촉촉한 정도인 ‘수분감’과 피부에 저항 없이 고르게 발라지는 정도인 ‘발림성’은 모든 제품이 ‘보통(3점)’ 이상으로 평가됐다.

피부에 느껴지는 유분의 정도인 ‘유분감’, 얼굴과 손에 느껴지는 끈적이는 정도인 ‘끈적임’,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에 남아있는 정도인 ‘잔여감’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제품 10㎖ 당 가격은 1467원∼1만800원으로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가 있어, 제품 선택 시 보습력과 사용감 외에 가격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니스프리(아티초크 레이어링 인텐스 크림)’ 제품은 가격이 가장 저렴(1467원/10㎖)했지만 30분 후 보습력은 ‘우수(★★)’, 4시간 후 보습력은 ‘양호(★)’ 수준으로 평가됐다.

반면 ‘비오템(아쿠아수르스 수분 크림)’ 제품은 30분 후 및 4시간 후 보습력이 모두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으나 가격은 가장 비쌌다(1만800원/10㎖).

수분크림을 바르고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고, 3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우수(★★)', 2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한편 수분크림의 핵심 성능인 보습력 측면에서 볼 때 ‘미샤(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제품은 30분 후 및 4시간 후 보습력이 모두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해 가격(4000원/10㎖, 두 번째로 저렴) 대비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중금속(크롬 등 7종), 보존제(벤질알코올 등 15종), 수소이온농도(pH)를 시험한 결과, 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내용량(표시 용량 대비 실제 용량), 착향제(향료), 법정 표시사항 등은 제품 모두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목재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참석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 통과 촉구
[포토] 국립대전숲체원 코로나19 예방·방역 상태 점검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