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2015년 이후 녹색금융 2배 증가녹색금융 국가정책, 규제조치 최소 391건에 달해
<사진출처=UNEP>

[환경일보] UN 환경계획(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 UNEP)에서 발표한 수치에 따르면 세계 지도자들이 마드리드에 모여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녹색금융을 뒷받침하는 정책 및 규제 조치가 2015년 이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UNEP와 녹생성장 지식파트너쉽(Green Growth Knowledge Partnership, GGKP)의 측정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녹색금융에 관한 국가 및 국가 하위 정책 또는 규제 조치가 최소 391건이 있으며, 이는 2015년 이후 106% 증가한 수치이다.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2019년에만 79건의 새로운 조치가 시행되거나 발표됐다.

UNEP 사무총장 잉거 안데르센(Inger Andersen)은 탄소 제로, 생물다양성 친화적인 사회와 경제를 창출하기 위해 많은 혁신 계획이 시행되고 있다며, 이러한 계획에는 전 세계 금융 시스템의 전폭적이고 명확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녹색 금융 시장이 성장하고 있지만 금융시스템과 이를 규제하는 사람들이 긴급하게 조치를 취하고 온실 가스 배출량을 계속해서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기후 행동 재정부 장관 회의에서 발표된 데이터 베이스의 수치는 특정 핵심 분야에서의 진전을 보여준다.

보고 및 공개는 정책 및 규제 조치의 중심이며 이제까지 행해진 조치의 25%가 보고 및 공개에 관한 것이다.

은행, 투자, 보험 전의 기후 리스크와 같은 체계적인 문제를 다루는 정책 프레임워크를 통해 여러 자산군을 대상으로 하는 측정 방법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들 중 3분의 2가 선진국에서 행해지고 있다.

GGPK의 데이터베이스에는 녹색 자산 투자에 대한 재정적 인센티브, 제품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프레임워크(예, 녹색채권)의 도입과 같은 녹생 부문에 자본 할당을 촉진하기 위한 조치와 환경 위험 관리 관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가 포함되는데 이러한 것들이 바로 녹색 금융의 환경적 측면과 관련된 정책 및 규제 정보의 가장 포괄적인 자원이 된다.

정책 및 규제 조치는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금융으로 전환하는데 중요한 원동력이 된다.

이러한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정책 입안자와 규제 기관이 시장 관행에 영향을 미치는 방식을 지도로 만들 수도 있는데, 이러한 유형의 분석은 공공기관이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통해 배우고, 야망을 높이며, 그들의 행동이 긍정적인 변화로 이어지는 방식에 대한 이해를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 자료출처 : UNEP

Measures backing green finance more than doubled since 2015, UN figures show

백지수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수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목재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참석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 통과 촉구
[포토] 국립대전숲체원 코로나19 예방·방역 상태 점검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