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한·일 환경교육가, 기후위기 대응과 교육방향 전환 촉구‘기후변화 대응 위한 정책 전환·환경교육 강화’ 선언문 발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한국환경교육학회는 한국과 일본 환경교육가들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정책 전환과 환경교육 강화를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는 두 나라 환경교육학회가 한 목소리로 선언문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나라 환경교육 전문가들은 기후변화, 핵 방사능, 미세먼지, 해양오염 등 나날이 심각해져가는 기후위기와 환경재난에 대응하기 위해 획기적인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경쟁적이고 분절적인 학교교육 혁신이 필수적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지난 9월27일 청소년들의 기후대응 수업거부 시위에 맞춰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밖에도 선언문은 한국과 일본간 정치적, 역사적, 경제적 갈등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양국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선언문 전문은 한국환경교육학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일 환경교육학회는 “기본적인 상황인식에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에 두 차례에 걸쳐 선언문의 초안을 다듬고 의견을 조율해 최종선언문을 완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기후위기 대응 정책 개선과 교육 혁신을 위해 교류를 확대하고 공동연구 등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I 녹색성장지수 출범식' 개최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