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농작물·시설물 미리 살펴 태풍 피해 최소화”태풍 ‘미탁’ 북상···논·밭 물 흐름 살피고 시설물 정비해야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대비해 수확기를 앞둔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의 태풍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1일 밝혔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몰고 올 것으로 예보하고 있으며, 2일 밤 제주도를 거쳐 3일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내륙을 지나갈 전망이다.

농진청은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비롯한 우리나라 전역이 돌풍과 폭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미리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벼는 현재 벼 알이 무르익는 시기로 바람과 비에 취약하다. 따라서 물꼬 등을 미리 살펴 물 흐름을 방해하는 잡초나 바닥에 쌓인 흙을 없애준다. 논두렁과 제방 등은 무너질 위험이 없는지 살펴 흙이 쓸려가지 않도록 비닐 등으로 덮어준다.

과수는 방풍망을 점검하고 과수원 내 가지를 유인하기 위해 설치한 덕 시설과 받침대를 보강하는 것이 좋다. 태풍이 지나가면 쓰러진 나무는 즉시 세우고, 찢어진 가지는 절단면을 최소화해 잘라낸 뒤 적용약제를 발라준다.

노지 밭작물은 바람에 쓰러지거나 물에 잠기는 피해를 예방하고, 빗물로 흙이 쓸려 내려가지 않도록 한다. 물길 정비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이 지나간 뒤 작물의 뿌리가 바깥으로 나왔을 때는 바로 흙덮기를 한다. 가을배추의 경우 무름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병 발생여부를 살펴 작물보호제로 방제작업을 한다.

비닐온실은 바깥쪽 비닐을 온실 골조와 최대한 붙이고, 측창과 환기창은 닫아야 한다. 작물이 있는 경우 온실 안의 온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유의하고, 찢어지거나 오래된 비닐은 미리 뜯어내 피해를 예방한다.

정준용 농진청 재해대응과 과장은 “앞선 2번의 태풍으로 농작물의 자람이 많이 약해진 상황”이라며 “추가 피해가 없도록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을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