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관광공사, 음식관광 환경 개선 박차식약처와 음식관광 경쟁력 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와 18일 공사 서울센터에서 내외국인의 안전한 음식관광 환경 조성을 위한 식품안전 정보 공유와 식품안전 관리 및 음식서비스 품질개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공사에서 운영 중인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제공하는 관광객 대상 음식점 정보에 식약처의 음식점 인허가 및 행정처분 정보 연계 등이다.

▷식품안전정보를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 확대 ▷관광지의 안전한 식품소비 환경 조성 ▷식약처의 음식점 위생등급제와 공사의 한국관광 품질인증제 연계를 위한 대국민 홍보, 심사, 사후관리 등 상호협력 ▷양 기관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한 공동 식품안전 캠페인 추진 등이다.

외국인관광객의 방한 목적 중 ‘음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57.9%로 쇼핑(63.8%)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내국인들의 여행지에서의 활동에서도 음식관광이 차지하는 비중은 57%로 자연 및 풍경 감상(68.2%)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을 만큼 음식은 관광산업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