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보다 효율적인 토지복원 목표 수립 필요IUCN, 각국 토지 이용 정책 및 복원·보존 조치 일원화해야
IUCN 보고서는 국가나 기관이 토지 복원 목표를 보다 효율적으로 달성하는 데 잘 조정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출처=IUCN>

[환경일보]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달성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많은 국가들이 국가별 계획을 수립, 실천함으로써 황폐한 토지를 보호, 지속가능하게 관리하고 복원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새롭게 발표된 IUCN 보고서에 따르면 토지 복원 약속을 조정함으로써 국가들은 더 악화된 토지 건강을 회복시킬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SDGs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은 목표는 뚜렷하지만 종종 응집력과 조정력이 부족하다. 하나의 토지가 식량 생산, 야생 동물 퇴치, 물 공급 조절, 탄소 저장지일 수 있지만, 각각의 서비스는 각기 다른 부서 및 기관의 감독하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토지 이용 정책과 복원 및 보존 조치는 종종 충분히 조정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IUCN 보고서는 국가나 기관이 토지 복원 목표를 보다 효율적으로 달성하는 데 잘 조정된 조치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이러한 조정력이 가져올 수 있는 막대한 이점을 강조하고 있다.

보고서는 국가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례를 보여준다. 많은 국가들이 2030년까지 토지 황폐화 중립(Land Degradation Neutrality, LDN) 목표와 본 챌린지(Bonn Challenge) 서약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 보고서는 이러한 토지 복원을 위한 국가의 노력이 빠른 시일 내에 조정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국가가 수립한 목표를 달성하면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뿐만 아니라 생물 다양성 보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 하지만 보다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국가 내 목표를 다시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황폐한 땅은 건강한 땅보다 적은 양의 식량을 생산하고 물과 탄소를 적게 저장하며 야생 생물의 터전을 앗아가고 있다. 이는 최소한 32억의 사람들과 수많은 야생생물 종의 복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 자료출처 : IUCN

Aligning restoration commitments could boost global land health – IUCN report

백지수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수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포토] 농진청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개최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