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불임‧난임 치료, 본인 의사로 휴직 가능해진다서영교 의원,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사립학교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앞으로는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 사립학교 교직원 등이 불임·난임으로 인해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할 경우 본인의 의사에 따라 휴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더불어민주당)은 1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사립학교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 사립학교 교직원 등이 불임·난임으로 인해 치료를 받을 경우 본인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임용권자가 반드시 휴직을 명하도록 하고 있다.

서 의원은 “불임과 난임 치료의 경우에는 정상적인 근무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체·정신적 장애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히며 “동일한 내용을 담은 교육공무원법의 경우, 지난 8월2일 본회의를 통과해 시행될 예정으로 법률의 형평성 차원에서도 사립학교 교직원과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법률 개정을 통해 개인의 결정권을 보장하는 한편, 휴직을 원할 시 임용권자는 휴직을 명하고 불합리한 대우를 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고 말하며 “앞으로는 공무원이 본인의 가족계획 등 개인 사정에 따라 필요한 경우에 휴직제도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지방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사립학교법 일부개정법률'은 김현권, 박홍근, 김상희, 윤준호, 신창현, 김병기, 정세균, 맹성규, 박찬대, 박정 의원 등 10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