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한국휴렛팩커드, 하도급대금 떠넘기기 ‘갑질’ 논란계약 체결 빌미로 상관 없는 수급업체에게 지급 강요, 공정위 과징금 부과

[환경일보] 공정거래위원회는 자신이 지급해야 할 하도급대금을 해당 거래와 무관한 수급사업자에게 대신 지급하도록 요구한 한국휴렛팩커드(유)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1600만원을 부과했다.

한국휴렛팩커드(유)는 컴퓨터·소프트웨어 도소매업,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등을 영위하는 다국적 기업의 한국법인이다.

한국휴렛팩커드(유)는 2011년 말 ‘KT Open Platform 구축 프로젝트’(이하 KT 용역)를 수주한 후, 총 11개 수급사업자에게 서비스, 인프라 구축 등 부문별로 나눠 위탁했다.

이때, 8개 수급사업자와는 서면으로 하도급계약을 체결했으나, 3개 수급사업자(A‧B‧C)에게는 서면을 발급하지 않고 업무를 위탁한 후, 이들이 2012년 12월 위탁 업무를 완료했음에도 하도급대금을 즉시 지급하지 않았다.

이후 한국휴렛팩커드(유)는 2013년 11월 수급사업자 E로 하여금 향후 진행될 사업 관련 계약 체결을 빌미로 자신이 수급사업자 A에게 지급할 KT 용역 하도급대금을 대신 지급하도록 요구했다.

수급사업자 E는 설립 2년차인 중소사업자로 한국휴렛팩커드(유)와 이미 여러 건의 거래를 진행했으며, 당시에는 새로운 프로젝트 관련 계약을 체결하고자 한국휴렛팩커드(유)와 협의 중이었다.

이에 수급사업자 E는 한국휴렛팩커드(유)가 지시한 조건에 따라 수급사업자 A와 계약을 체결하고, 수급사업자 A에게 10개월 동안 총 3억1460만원을 지급했다.

한국휴렛팩커드(유)는 수급사업자 A와 체결할 계약명, 대금 지급 방식(10개월 분할 지급) 등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또한 한국휴렛팩커드(유)는 2014년 10월 수급사업자 E로 하여금 수급사업자 D에게 5500만원을 지급하도록 요구했다.

한국휴렛팩커드(유)는 이미 또 다른 수급사업자인 D로 하여금 자신이 수급사업자 B, C에게 지급할 KT용역 하도급대금 3억3440만원을 대신 지급했고, 수급사업자 D가 위 금액반환을 요청하자 일부를 수급사업자 E에게 지급하도록 요구했다.

이에 수급사업자 E는 한국휴렛팩커드(유)가 지시한 조건대로 수급사업자 D와 계약을 체결한 후 5500만원을 지급하였다.

한국휴렛팩커드(유)는 170개 이상의 국가에서 IT 관련 판매업을 영위하는 글로벌 기업의 한국법인으로, 다수 기업으로부터 IT 관련 프로젝트를 수주하여 사업을 영위하는 반면, 수급사업자 E와 같은 중소업체는 대규모 IT 업체가 수주한 사업 중 일부를 하도급 받아서 사업을 영위한다.

결국 이 건은 한국휴렛팩커드(유)의 요구에 따르지 않을 경우 향후 주요 거래처를 잃을 것을 우려한 수급사업자에게 한국휴렛팩커드(유) 자신이 부담해야 하는 하도급대금을 대신 지급하도록 요구한 것이다.

공정위는 “이러한 한국휴렛팩커드(유)의 행위는 정당한 사유 없이 자신을 위해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공정위는 수급사업자 E가 한국휴렛팩커드(유)를 대신하여 지급한 3억6950만원을 수급사업자 E에게 반화하고, 향후 재발 방지하도록 시정명령과 과징금 2억1600만원을 부과하도록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IT 서비스 분야에서 원사업자가 영세한 중소업체에게 장래 하도급계약 체결을 빌미로 경제적 부담을 지운 행위를 제재한 첫 사례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