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빌딩숲이 더 더운 이유, 밝힌다기상청, 광화문 빌딩숲 폭염특성 집중 기상관측(BBMEX) 수행

[환경일보]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원장 주상원)은 8월 5∼7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폭염기간 중 빌딩숲의 기상특성 분석을 위한 ‘빌딩숲 집중 기상관측실험(BBMEX)’을 수행한다.

이번 관측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대기환경연구센터(센터장 박문수) ▷서울기술연구원(원장 고인석)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케이티(KT, 대표 황창규) ▷강원대학교(총장 김헌영)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국립기상과학원은 광화문 도시기상관측소와 이동형 기상관측차량을 운영해 도로 및 건물의 표면을 관측(▷온도 ▷습도 ▷바람 ▷복사량)한다.

한국외대는 보행자 높이에서의 도로 기온 관측을 위한 보행자맞춤형 모바일관측시스템(이동형 카트)과 쿨링포그 특성 분석을 위한 자동 모바일 기상관측 플랫폼을 담당하고, 서울기술연구원은 건물 그림자에 따른 기온 관측을 위한 자동기상관측시스템 등을 특별 운영한다.

도심 빌딩숲 집중관측 <자료제공=기상청>

이번 관측을 통해 도로와 건물 주변의 상세 기상 특성 규명과 더불어 보행자들이 느끼는 온도와 주변 관측소 기온과의 차이 폭염 대응을 위한 살수차와 쿨링포그의 온도 저감 효과 등이 규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관측 후 예비 분석 결과를 참여 기관에게 공유하고, 이후 한국기상학회 가을학술대회(10월)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주상원 국립기상과학원장은 “이번 관측을 통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빌딩숲 기상 특성을 관측함으로써, 그동안의 폭염 대응 방안 효과를 밝히고, 앞으로의 효율적인 폭염 대책 수립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